본문 바로가기
순환경제

[재활용] 강원도 ‘폐기물 공공 열분해시설 공모사업’ 선정

by TheCCE 2022. 1. 12.
728x90
반응형
SMALL

 

 

 

 

강원도는 환경부가 주관한 “폐기물 공공 열분해시설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폐기물 분야 탄소배출량 감축과 도내 영농폐기물 문제의 근본적 해결 기반이 마련되었다고 밝혔다.

 

 

폐기물 열분해시설은 생활폐기물 중 그간 재활용이 어려워 소각‧매립 처리하던 폐비닐과 폐플라스틱 잔재물을 열분해하여 난방유나 석유‧화학 원료로 재활용하는 시설이다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된 횡성군 폐비닐 공공 열분해시설은 횡성군 매립시설 내에 20톤/일 규모로 설치될 예정이며, 3년간 120억 원(국비 60억 원)이 투입 된다.

 

 


 

 

폐비닐 공공 열분해시설

 

 

 

□ 시설 개요

 

○ 위       치 : 횡성군 공공폐기물매립시설 내(플라스틱 순환도시와 연계)

 

○ 시설용량 : 열분해 설비 20톤/일(5톤/일 × 4기)

 

○ 시업기간 : 2022 ~ 2024년(공사기간 6개월 ∼ 12개월)

 

○ 사업비용 : 120억원(국비 60억 원, 지방비 60억 원)

 

○ 탄소배출 저감 모델

폐비닐 열분해시설

 

□ 도입 기술 : 한국지역난방공사 환경신기술

 

○ 환경부 연구과제로 폐기물 신에너지 생산기술 개발 추진 : ‘19.8.~’20.12월

※ 한국지역난방공사, 에코크리에이션(장비제조),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

 

○ 정부의 ’한국판 뉴딜‘의 중점 프로젝트*로 선정, 폐기물처리와 수소생산이 가능한 친환경에너지 신성장사업 모델

* 한국판 뉴딜 뒷받침을 위한 공공기관 역할 강화방안 발표 (‘20.8.20, 관계부처 합동)

 

○ 실증 플랜트(5톤/일) 준공, 환경부 과제에서 ‘우수’ 등급으로 평가(‘21.1.28)

⇨ 폐기물의 60%를 청정유(휘발류, 등유 등)로 생산 중

 

○ 환경부 장관 실증 플랜트(충북 옥천) 방문 : ‘21. 3.26.(금)

 

○ 환경부 신기술 인증 : ‘21. 5. 19.

 

 


 

 

2024년 열분해시설이 준공되면, 연간 5,760톤의 폐비닐을 3,456톤의 열분해유로 재활용 할 수 있게 된다. 생산된 열분해유는 난방유나 석유‧화학 원료로 판매하며 연간 약 17억 원의 수익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폐비닐 소각대비 탄소배출량 7,403tCO2 감축 효과가 있어, 향후 탄소배출권 판매 수익 2.3억 원도 확보할 예정이다.

아울러, 영농 폐비닐 적치 문제 발생 시 열분해시설을 활용할 수 있게 되어 영농 폐기물의 안정적 처리 기반이 마련되는 효과도 기대된다.

강원도는 2030년까지 공공 열분해시설 5개소 이상 확대 설치하여, 소각하거나 매립 처리하던 폐비닐과 폐플라스틱을 전량 재활용할 계획이다.


강원도 권수안 환경과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추진 중인 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며 강원도의 순환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도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2021.09.14 - [정책] - [순환] ('22년 환경부 사업) 폐플라스틱 공공 열분해시설 설치

 

[순환] ('22년 환경부 사업) 폐플라스틱 공공 열분해시설 설치

폐플라스틱 공공 열분해시설 설치 □ 사 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음식 배달, 택배 등이 늘어나 버려지는 플라스틱이 급증하고 있는데, 폐플라스틱은 오염되거나 복합재질이면 물질 자체로 재

thecce.kr

 

 

 

2021.05.31 - [정책] - [수소] 강원도「2030 액화수소산업 로드맵 」

 

[수소] 강원도「2030 액화수소산업 로드맵 」

「 2030 강원형 액화수소산업 육성 추진계획 」 Ⅰ. 추진배경 및 필요성 ㅇ (그린뉴딜) 한국판 그린뉴딜에 태양광‧풍력‧수소 등 3대 신재생에너지 확산기반구축 포함 및 경제정책방향 BIG3 활성

thecce.kr

 

 

 

 

 

728x90
반응형
LIST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