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책

[환경] 환경부, '22년 기후탄소 및 자원순환 중점 추진과제

by TheCCE 2022. 1. 19.
728x90
반응형
SMALL

 

 

 

 

□ 온실가스감축인지 예산제, 2023년도 예산·기금부터 본격 도입

□ 다회용기 사용, 무공해차 대여 등 6개 분야에 탄소중립 실천포인트제 도입(1월)

□ 녹색분류체계의 안정적 도입을 위한 금융상품 적용 시범사업 추진

□ 전기·수소차 50만대(전기 44.6만대, 수소 5.4만대) 시대로 이행

□ 폐플라스틱 열분해 활성화 기반 마련, 컵 보증금제 시행(6월)

 

 

 

환경부는 1월 18일 기후탄소정책실과 자원순환국의 2022년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 이번 업무계획은 ‘2050 탄소중립 이행 원년, 경제·사회 전 부문의 전환 추진’이라는 목표 아래, 4대 핵심과제*로 구성되었다.

* ① 경제·사회 전반에 탄소중립 이행 강화

② 녹색사회 전환을 위한 경제·사회 기반 조성

③ 미세먼지 개선추세 안착과 수송부문 탄소중립 견인

④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사회로의 전환

 

 

□ 업무계획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경제·사회 전반에 탄소중립 이행 강화

 

□ 환경부는 2022년을 탄소중립의 이행 원년으로 삼아 이행체계·제도의 마련과 함께 산업·공공·지자체 부문의 온실가스 감축과 국민생활 실천 확산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 지난 한해 동안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마련 및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을 통해 탄소중립으로 나아갈 토대를 마련했으며, 올해는 이를 바탕으로 탄소중립 이행을 강화한다.

 

□ 먼저, 탄소중립 ①국가전략, ②기본계획, ③이행점검으로 이어지는 이행체계를 구축한다.

 

○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부문별 전략 및 중점과제를 포함하는 ‘국가탄소중립 녹색성장전략’과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한 부문별·연도별 감축 이행안(로드맵)을 포함한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 아울러 기본계획의 추진상황과 연도별 감축목표의 이행현황에 대한 점검·관리체계도 마련할 계획이다.

 

□ 올해 3월 25일부터 시행되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법’에 따라 새로이 도입되는 온실가스 감축제도의 이행을 차질없이 준비한다.

 

○ 주요 국가계획과 개발사업의 기후변화 영향을 사전에 평가·환류하는 기후변화영향평가제도를 올해 9월에 시행*한다.

 

* ‘22.9월 이후 평가준비서를 최초로 작성하는 경우부터 적용

 

○ 예산·기금이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편성·집행*되도록 하는 온실가스감축인지 예산제를 2023년 회계연도부터 시행한다.

 

* 감축영향 분석·목표 설정(각 부처) → 온실가스감축인지 예산서 작성(각 부처) → 검증·보완 및 예산편성 반영(기재부, 환경부 환경공단)

 

□ 산업, 공공 등에서의 감축노력을 탄탄히 뒷받침하여 우리 사회 전 부문의 탄소중립 이행역량을 높일 계획이다.

 

○ 먼저, 산업부문의 탄소감축을 가속화하기 위해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할당 대상 업체의 온실가스 감축실적 인정범위를 확대*하고, 중개회사의 거래시장 신규 참여 등으로 배출권 거래시장의 활성화를 추진한다.

 

* 중소기업의 감축활동 지원, 재생에너지 생산전력 구매 등을 감축실적으로 인정

 

○ 배출권거래제 대상업체의 감축설비 지원사업을 대폭 확대*하고, 상생프로그램을 신규 도입(10개소, 100억원)하여, 배출권거래제 대상업체가 국고지원(국고 50%+업체 50%)을 받아 중소·중견기업에 감축설비를 설치하는 경우 이를 감축실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했다.

* ’21년 44개소 222억원 → ‘22년 88개소 779억원

 

○ 또한, 집단에너지사업자 대상으로 기존 사용하는 유연탄 연료를 바이오매스, 액화천연가스 등이 저탄소 연료로 전환하는 사업(1개소, 100억원)도 진행한다.

 

○ 공공부문이 탄소중립과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선도하기 위해 환경기초시설과 지자체 건물 등을 대상으로 재생에너지 설치 등 탄소감축 재정지원을 확대*한다.

 

* △ 환경기초시설(70개소), 광역정수장(15개소) 에너지자립률 제고(’22년 169억원)

△ 공공부문 목표관리 미달성 기관 대상 지원(‘22년 115억원, 32개소)

△ 건물일체형태양광(BIPV) 시범설치(’22년 88억원, 환경부 소속기관 4개소)

 

○ 이와 함께, 지역 탄소중립 역량을 높이기 위해 전국 17개 시도의 탄소중립 지원센터 운영을 지원하고, 지역 맞춤형 탄소중립 계획 수립 및 종합진단(컨설팅) 사업을 추진한다.

 

* (계획수립) 90개 지자체, 63억원, (컨설팅) 127개 지자체, 14억원

 

□ 탄소중립은 산업, 공공, 지자체의 노력과 함께 국민들의 참여로 완성될 수 있는 만큼, 국민 개개인의 생활속 실천을 이끌기 위한 새로운 제도를 시행한다.

 

 

○ 1월 19일부터 시행되는 ‘탄소중립 실천포인트제’는 누리집(cpoint.or.kr/netzero)에서 회원가입을 하고, 여러 탄소중립 실천활동을 이행하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다.

 

○ ①유통업체에서 전자영수증 발급, ②음식 배달앱 이용시 다회용기 선택, ③차량 공유업체에서 무공해차 대여, ④세제·화장품 구매시 리필용기 사용, ⑤그린카드로 친환경 제품 구매, ⑥기후행동 1.5˚C 앱에서 실천 챌린지(년 4회) 참여 등 6개 분야 활동을 이행하면 실천포인트가 적립된다.

 

○ 이러한 탄소중립 실천포인트제에 더해 기존 탄소포인트제(전기· 가스·수도 절약, 자동차 주행거리 감축 등)의 혜택(인센티브)과 참여대상도 확대*하고, 시민사회와 함께 연중 홍보 운동(캠페인)을 전개하여 우리 사회에 탄소중립 생활문화를 확산시킬 계획이다.

 

* 참여대상 확대 : 상업시설 1.2만 → 3만개소, 자동차 7천대 → 5만대

 

 

2. 녹색사회 전환을 위한 기반 조성

 

□ 녹색전환형 경제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녹색금융 제도의 안착 및 녹색기업·산업의 육성을 추진한다.

 

○ 환경부는 지난해 4월 ‘환경기술 및 환경산업 지원법’을 개정하여 녹색분류체계 및 환경성 평가체계 구축, 환경정보 공개 대상 확대 근거 등을 마련하여 녹색금융 활성화 기반을 조성했다.

 

○ 올해에는 녹색분류체계의 안정적 도입을 위해 실제 금융상품에 적용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환경책임투자 전담기관*을 지정하는 등 관리체계를 구축한다.

* 환경 전문성이 부족한 금융권에서 분류체계를 적용할 수 있도록 환경책임투자 전담기관을 지정(지정 요건 등 고시 제정 예정, ‘22년)

 

 

○ 또한, 첨단 환경기술을 보유한 새싹기업을 새로이 조성 중인 녹색융합클러스터*에 입주할 수 있게 하여 창업 및 상용화를 지원하고, 정책자금(2,000억원)을 융자하는 등 금융 지원을 추진한다.

* 총 6개소 : 1개소(인천) 운영, 5개소(광주, 포항 등) 설계 진행 중

 

○ 기업의 환경분야 진단 후 설비개선을 위한 종합자문(컨설팅)을 지원하고, 기업이 규제 의무사항을 스스로 점검·대응할 수 있도록 통합환경 안전관리 제도(시스템)*도 구축·보급한다.

* 규제‧의무사항 검색 기능, 자가 설비의 의무이행 주기 등 안내

 

□ 녹색기술 개발 및 전문인력 양성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등 녹색전환을 위한 기술·인적 역량을 강화한다.

 

○ 탄소중립, 녹색기반시설(인프라), 환경안전 분야 등 3대 중점분야 기술개발에 집중 투자(2022년, 3,859억원)하고, 현장수요를 고려한 혁신제품의 발굴·지정을 추진한다.

 

○ 특성화대학원을 확대* 운영하여 약 1,300명의 고급인력을 양성하고, 무공해차(수소·전기차) 분야 등의 민간 전문인력과 재직자 역량교육을 확대하는 등 산업 수요가 높은 유망분야를 중심으로 4,500여명(15개 분야)의 인재양성을 추진한다.

* (‘21년) 13개분야 51개 대학 → (’22년) 14개분야 53개 대학(탄소중립 분야 신설)

 

□ 생활 속 녹색전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녹색소비를 확대하고 지역 녹색전환을 선도하는 본보기를 조성하는 한편, 환경교육을 강화한다.

 

○ 으뜸(프리미엄) 환경표지 인증*을 확대·개선하고 생활밀착형 제품**의 인증기준을 순차적으로 강화하여 소비자가 신뢰하고 구매할 수 있는 녹색소비 기반을 구축한다.

* 3대 환경성(순환경제, 탄소감축, 환경보건)에 대한 전과정 평가에 기반, 생활밀착형 제품에 상위 3% 수준의 엄격한 프리미엄 표지 부여

** 개인용품 및 가정용품, 가정용 기기·기구, 교통·여가·문화 관련제품, 서비스 등

 

 

○ 그린뉴딜 계획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스마트 그린도시 25곳의 시범사업을 완료하는 한편, 지역 탄소중립 선도 본보기(모델) 구축을 위한 탄소중립 그린도시 사업 대상지(2곳)를 신규로 선정하여 탄소중립 시행계획 수립·이행을 지원한다.

※ (스마트 그린도시) 마을 단위에서 매체별(기후, 물, 자원순환 등) 환경개선사업 중점

(탄소중립 그린도시) 생활권 단위, 실질적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전분야 감축전략 종합 시행

 

○ 지난해 12월 개정된 ‘환경교육법 시행령’에 따라 환경교육사 제도 개편 등 환경교육의 제도적 기반이 정비된 바, 이를 토대로 학교 교과과정 및 사회전반에 환경교육 정착화를 추진한다.

 

○ 또한, 교육부 협업 본보기(모델)로서 탄소중립 시범학교를 지원하기 위한 기후환경교육 도움창구(교육 프로그램 개발, 교육인력 역량 강화 등)를 확대* 운영하고 사회환경 교육기관 지정제**를 추진한다.

* (‘21년) 109개교 → (’22년) 320개교 → (‘23년) 650개교

** 환경교육을 주된 목적으로 하는 법인·단체 등 사회환경교육기관으로 지정·관리·지원

 

 

3. 미세먼지 개선추세 안착과 수송부문 탄소중립 견인

 

□ 미세먼지 농도 개선추세를 안착시키기 위해 작년 12월부터 시행 중인 제3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의 주요 과제들을 차질없이 이행하고 올해 5월까지 이행효과를 평가할 계획이다.

 

○ 계절관리제 기간 초미세먼지 생성물질 감축목표는 제2차 계절관리제 성과보다 높게 설정(PM2.5 직접+2차 환산 감축량 23,784톤 → 25,800톤)하여 시행 중이다.

 

○ 이번 제3차 계절관리제는 △공공분야 선도감축 △부문별 감축 강화 △시민체감 향상 △한중 협력 심화 등 4개 분야 19개 과제를 중점으로 추진 중에 있다.

 

□ 사업장과 생활 주변의 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지원을 확대하고 맞춤형 기술 개발과 정보시스템 구축도 추진한다.

 

○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 사업장의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청정대기 전환 시설지원사업의 정책금융 융자대상을 시멘트업에서 정유업으로 확대하고, 철강·석유화학 업종의 맞춤형 방지시설 기술 개발(2022년 51억원)도 추진한다.

 

○ 소규모 사업장의 방지시설 설치지원 방식을 지원대상 선정 전에 기술진단을 실시하도록 변경하여 지원의 효과성을 높인다.

 

□ 미세먼지 대책의 과학적 기반을 확충하고 중국과의 협력도 확대한다.

 

○ 미세먼지 예보 정확도 향상을 위해 인공지능 예측 시스템을 구축(2022년 11월~)하고, 한중 청천계획을 종전의 예보정보 공유, 정책교류 등에서 기후변화 정책과 미세먼지 저감기술 공유까지로 확대한다.

 

□ 내연기관차의 감축을 위해 5등급 경유차의 조기폐차 지원사업은 확대하고 액화석유가스(LPG) 차량으로의 전환 지원사업은 축소한다.

 

○ 5등급 경유차의 조기폐차 지원사업을 35만대로 확대(2021년 34만대)하고, 조기폐차 대상을 4등급 경유차로 확대하기 위해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도 개정한다.

 

○ 경유차에 대한 매연저감장치 부착 지원사업도 대폭 축소(2021년 9만대 → 2022년 3.5만대) 한다.

 

○ 작년까지 추진했던 액화석유가스(LPG) 엔진의 개조 지원사업은 종료하고, 경유 화물차를 액화석유가스(LPG) 차량으로 전환 지원하는 사업 역시 전기 자동차의 확대와 함께 사업을 축소한다.

※ 액화석유가스(LPG) 화물차 전환 지원사업 : (´21) 2만대 → (´22) 1.5만대

 

○ 소형차의 2030년 평균 온실가스 배출 기준도 유럽연합과 미국의 강화 추세를 고려하여 관련 연구를 거쳐 2030년 기준 70g/km에서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 수송부문 탄소중립을 견인하기 위하여 무공해차 전환 지원을 확대하고, 전기차 충전기와 수소차 충전소 구축도 가속화한다.

 

○ 주요 탄소배출원인 수송부문의 탄소중립 가속화를 위해 과감한 무공해차 보급을 추진하여 50만대(누적) 시대를 연다.

※ (전기차) ‘21년 23.8 → ‘22년 44.6만대, (수소차) ‘21년 1.9 → ‘22년 5.4만대

 

○ 고성능 대중형 차량이 확산되도록 보조금 상한액을 조정(6천만원 → 5.5천만원)하고 제작사의 차량가격 인하를 유도하기 위한 혜택*(인센티브)을 도입하는 등 재정지원체계도 더욱 실효적으로 개편한다.

* 자동차 제작사 가격 인하 시 30% 지원(최대 50만원)

 

○ 자동차 제작사의 무공해차 보급목표를 상향(2021년 4~10% → 2022년 8~12%)하고, 공공부문 신규차량은 무공해차로 의무구매하도록 하여 수요기반을 확충한다.

 

○ 주유소보다 편리한 충전환경 조성을 위해 전기충전기는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주요 교통거점과 생활권에 우선적으로 확충(누적 16만기)하고, 수소충전소는 선제적 행정지원 등을 통해 전국적으로 균형있게 설치(누적 310기)한다.

 

 

4.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사회로 전환

 

□ 코로나19 이후 늘어난 폐플라스틱에 대해서는 기존 물질 재활용 외에 열분해 재활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

 

○ 기존에는 열분해유를 주로 보일러 등의 연료로 활용해 왔으나, 앞으로는 석유·화학 기업이 원유를 대체하여 납사, 경유 등 석유제품으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열분해유의 재활용 가능 유형에 ‘석유 또는 석유화학 제품의 원료 용도’ 재생이용 유형을 신설*한다.

 

* ’21년 9월부터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현대오일뱅크, SK지오센트릭, GS칼텍스 3개 회사가 이에 대한 실증특례를 진행 중

 

※ 국내 열분해시설(’20년 기준 11개)에서 생산된 열분해유는 주로 연료 용도로 활용

 

○ 또한, 열분해시설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시설 기준을 마련하고, 공공 열분해시설을 신설(2022년 4개소 착수)한다.

 

□ 커피전문점, 패스트푸드점 등에서 포장판매에 사용하는 1회용 컵(플라스틱컵 또는 종이컵)에 대한 보증금 제도를 올해 6월 10일부터 시행한다.

 

○ 커피 등 음료를 1회용 컵에 구매하는 소비자는 음료 가격 외에 보증금을 추가로 지불해야 하며, 사용한 1회용 컵을 매장에 반환하면 보증금을 다시 돌려받을 수 있다. 이렇게 회수된 1회용 컵은 전문 재활용업체로 보내져 재활용된다.

 

○ 1회용 컵 보증금제는 커피 등 음료를 판매하는 매장 수 100개 이상 사업자를 대상*으로 시행되며, 전국 3만 8천여개 매장에 보증금제가 적용된다.

* 매장수 100개 이상인 ①가맹본부 또는 가맹사업자(커피·음료·제과제빵·패스트푸드), ②휴게음식점영업, 일반음식점영업 또는 제과점영업 사업자 등

 

○ 보증금 금액은 국민 수용성, 회수 효과 등을 고려하여 200원~500원의 범위에서 결정될 예정이며, ‘자원순환보증금관리센터(2021년 6월 설립)’가 보증금을 관리할 계획이다.

 

○ 이와 함께, 11월 24일부터는 기존 대규모 점포(3,000m2 이상), 슈퍼마켓(165m2 이상) 뿐만 아니라 편의점 등 종합 소매업과 제과점에서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된다.

 

○ 또한 커피전문점 등 식품접객업 매장 내에서는 1회용 종이컵을 사용할 수 없게 된다.

 

□ 코로나19 이후 늘어난 포장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다회용 택배상자 및 음식용기 사용 시범사업도 확대된다.

 

○ 올해 상반기에는 주요 유통·물류업체와 다회용 택배상자 사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다회용 택배상자 제작, 보관시설 구축 등을 지원(국비 8억원)한다.

 

○ 또한, 음식점(경기도, 경북 구미시), 장례식장 및 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청주시, 세종시 등 7개 지자체)에 다회용 배달용기, 컵, 식기 등의 구매·세척비용도 지원(국비 12억원)한다.

 

□ 유가 변동 등 시장상황에 따른 수거 불안 해소를 위해 폐지, 고철, 폐플라스틱 등 재활용 가능 자원은 지자체(시군구)가 직접 또는 대행계약을 통해 수거하는 공공책임수거로 전환한다.

 

○ 재활용 가능 자원을 통해 얻어진 수익금은 주민들에게 지원되고, 대행 계약을 체결한 경우 계약금액(매각 단가 및 물량 변동 사유)을 조정할 수 있게 가격연동제가 적용된다. 또한, 대행업체가 수거거부 등 준수사항을 위반했을 때는 지자체가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

 

○ 공공책임수거로 전환을 위한 ‘폐기물관리법’ 개정안이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이며, 정부는 공공책임수거 시행에 앞서 서울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 올해 10월까지 공공책임수거 전환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이를 통해 공공책임수거 지침(가이드라인)를 마련할 계획이다.

 

○ 또한, 재활용 가능자원의 활용을 늘리기 위해 종이, 유리, 고철뿐만* 아니라 페트를 연간 1만톤 이상 생산하는 사업자**에게도 2023년 1월부터 재생원료를 일정 비율 이상 사용하도록 목표를 부여할 예정이다.

* 현재 재생원료 이용목표 : 종이 90%, 유리용기 70%, 제철·제강 50%

** 2030년까지 페트 생산의 재생원료 이용목표를 30% 이상으로 설정 추진

 

□ 폐기물의 지역단위 순환성을 높이기 위해 발생지처리책임 원칙을 확립한다.

 

○ 특정 지자체(시군구)가 타 지자체의 폐기물을 처리한 경우에는 반입협력금(반입수수료의 최대 2배 이내)*을 징수할 수 있게 된다.

* 폐기물관리법 개정안 국회 계류중(‘21.4월 발의)

 

○ 반입협력금은 처리시설 인근 주민지원, 폐기물 선별·처리시설의 개선 등에 사용하도록 함으로써 처리시설로 인한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2차 계절제와 3차 계절제 분야별 비교

 

구분 2차 계절제(’20.12~’21.3월) 3차 계절제(’21.12~’22.3월)
목표 ∙ PM2.5 환산 총 감축량 : 23,784톤 ∙ PM2.5 환산 총 감축량 : 25,800톤
공공
선도
∙ 법정기간만 시행 ∙ 공공사업장 자발적 감축 기간 확대(10월∼)(新)
∙ 공공분야 사전 이행(11월∼)(新)
감축
강화
∙ 대형사업장 자발적 감축 협약 ∙ 계량적 감축목표 설정(2차 대비 평균 10%)(新)
∙ 사업장 불법배출 집중단속 및
첨단장비 확충
∙ 지역별 첨단감시반‧기동단속반 운영(强)
(민간 드론전문가 협업)
∙ 석탄 화력 가동축소
(56기 중 冬 최대 17기, 春 최대 28기 가동정지)
∙ 석탄 화력 가동축소
(2기 폐지, 53기 중 冬 최대 16기 가동정지)
∙ 전력수요 관리 ∙ 공공기관 점검 대상 확대 (280→330개소)(强)
∙ 5등급 차량 수도권 운행 제한 ∙ 수도권 운행 제한 대상 확대 (기초생활수급· 차상위계층, 소상공인 차량 외 예외 폐지)(强)
∙ 6개 특‧광역시 조례 마련 및 시범 단속(强)
∙ 노후 건설기계 사용 제한 ∙ 위반한 관급공사장 명단 공표(新)
∙ 영농폐기물 불법소각 방지 ∙ 폐기물 공동집하장 확충 (8,470→9,316개소) 및
공익직불제 준수사항 연계(强)(新)
∙ 선박 저속운항 및 연료 기준강화 ∙ 저속운항 참여율 제고 (41→60%)(强)
시민
체감
∙ 운행차 및 자동차 민간검사소 점검 ∙ 운행차 단속 지역 확대 (500→550개소)(强)
∙ 도로 미세먼지 제거 ∙ 청소차 운영 확대 (2회→3회/일 이상) 및
차량 확충 (1,601→1,680대)(强)
∙ 다중이용시설 점검 및 저감조치 ∙ 다중이용시설 점검 확대(3,947→4,264), 지하역사 관리 강화(공기청정기 가동시간 증대, 물청소 확대 등) (强)
∙ 민감‧취약계층 이용시설 점검 ∙ 3만개소 전수 점검 및 결과 보호자 안내(强)
∙ 예보 서비스 품질 제고 ∙ 미세먼지 관측 강화 (항공 : 서해‧수도권→동해 / 선박 : 30일→365일 / 위성 : 일평균 8회)(强)
∙ 실시간 계절제 이행상황 공개 ∙ ‘에어코리아 앱에서 통합정보 제공 (오염도,
정책 동향, 대응 요령, 천리안2B 위성영상 등)(新)
한중
협력
∙ 한‧중 미세먼지 저감 협력 ∙ 양국 계절관리제 전 과정 협력(新)
- 계획 수립, 고위급 핫라인 운영, 공동 평가 등

 

 

 

* 출처 : 환경부

 

 

 


 

 

 

2021.12.30 - [산업/금융] - [금융]「한국형 녹색분류체계 가이드라인」공개

 

[금융]「한국형 녹색분류체계 가이드라인」공개

환경부는 녹색금융 활성화를 촉진하고 탄소중립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2년에 걸쳐 마련한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Taxonomy) 지침서(이하 가이드라인)’를 12월 30일 발표했다. 한국형 녹색분류체

thecce.kr

 

 

 

 

728x90
반응형
LIST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