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폐기물

[ZWTL] CJ제일제당, 식품업계 최초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획득

by TheCCE 2022. 4. 28.
728x90
반응형
SMALL

 

 

 

 

글로벌 환경안전 인증기업 UL, 충북 진천공장 폐기물 재활용률 99.46% 인정
비지 등 식품 부산물 활용가치 높여 환경부 순환자원 인증

2030년까지 국내외 전 사업장 매립제로화 추진

 

 

 

 

CJ제일제당이 사업장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실현을 통해 지속가능경영(ESG) 강화에 나선다.

CJ제일제당은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글로벌 환경·안전 인증기업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ZWTL:Zero Waste To Landfill)' 골드등급을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폐기물 매립제로 인증’은 기업의 자원순환 노력을 평가하는 지표로서 글로벌 인증회사인 UL이 검증을 한다. 

 

사업장 폐기물을 소각∙매립하지 않고 자원으로 활용하는 비율에 따라 실버(90∼94%), 골드(95∼99%), 플래티넘(100%) 등급을 부여한다.


이번에 골드등급을 받은 사업장은 스팸, 햄∙소시지 등을 생산하는 충북 진천공장으로, 폐기물 재활용률 99.46%를 인정받았다. 

 

 

CJ제일제당 진천공장

 

 

진천공장은 제품 생산 후 부산물로 발생한 비지 등의 활용가치를 높여 환경부로부터 순환자원 인증을 받았다. 

 

이와 함께 식품 폐수처리 이후 발생되는 탈수케익(오염 침전물)은 토질개선 등에 사용되는 퇴비로 제조해 농업생산활동에 사용된다. 비닐이나 플라스틱류도 연료로 재사용하거나, 합성수지(펠렛)로 재탄생시키고 있다.

 

반응형


식품기업이 ‘폐기물 매립제로 인증’을 받은 것은 주목할만하다. 업계의 특성상 부산물의 자원화, 순환자원 인증 획득, 재활용 수요처 발굴 등 어려움을 겪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는 삼성전자, SK, LG 등이 ‘폐기물 매립제로 인증’을 취득한 바 있다.


CJ제일제당은 진천공장 외에도 국내 5개 사업장에서 재활용률 90%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향후 2030년까지 국내외 전 사업장의 매립 제로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식품 기부 및 재활용을 확대해 식품 손실·폐기량도 50% 감축할 예정이다.

 

 

 


 

 

 

 

2022.04.11 - [산업/제조] - [그린] CJ블로썸캠퍼스, 바이오매스 에너지시설 구축

 

[그린] CJ블로썸캠퍼스, 바이오매스 에너지시설 구축

CJ블로썸캠퍼스(진천)에 산림 바이오매스 활용한 친환경 에너지 공급 시설 구축, 기존 LNG 사용 대체 2025년 본격 가동 목표, 온실가스 연간 약 4만 4천톤 감축, 고용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thecce.kr

 

 

 

 

2021.11.02 - [순환경제] - [자원순환] LG이노텍 구미사업장, 산업 폐기물 100% 재활용

 

[자원순환] LG이노텍 구미사업장, 산업 폐기물 100% 재활용

LG이노텍은 구미 사업장이 소재·부품 업계 최초로 글로벌 자원순환 인증인 ‘폐기물 매립 제로(ZWTL, Zero Waste to Landfill)’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했다고 2일 밝혔다.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은

thecce.kr

 

 

 

 

 

 

728x90
반응형
BIG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