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ICT

[IT] LG유플러스, 친환경 저전력 네트워크장비 전환

by TheCCE 2022. 5. 9.
728x90
반응형
SMALL

 

 

 

 

광동축혼합망(HFC)을 광가입자망(FTTH)으로 전환, 연간 3천만KWh(킬로와트시) 절감
친환경 5G 정류기·국사건물 소형 외기냉방장치 등으로 전력사용 아껴 ‘친환경 경영’
 

 

 


LG유플러스는 초고속인터넷 등 홈서비스를 제공하는 인프라인 광동축혼합망(HFC)을 광가입자망(FTTH)으로 교체하고, 친환경 정류기와 소형 외기냉방장치를 설치하는 등 ESG 경영에 기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HFC는 광케이블과 동축케이블을 함께 사용하는 유선 가입자망이다. 과거 초기 초고속인터넷 보급 시기에 커버리지를 확장하기 위해 많은 곳에 구축됐으나, 네트워크 품질을 개선하기 위해 신축건물에서는 광케이블만을 사용하는 광가입자망으로 대체되고 있다.
 
또한 수동소자를 사용해 별도의 전력소모가 없는 FTTH와는 달리 HFC에서는 전원공급기와 증폭기가 필요해 에너지 소모량이 많다.

 

이에 LG유플러스는 오는 2026년까지 HFC망을 FTTH망으로 전환하는 투자계획을 세우고, 지난 ‘20년 하반기부터 서울·수도권·6대 광역시 등에서 전환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연간 약 3천만KWh(킬로와트시)의 전력소비와 1만3천436톤의 탄소배출량을 절감 효과를 얻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앞으로도 다년간 HFC망의 전환으로 전력 사용량을 절감하는 활동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반응형


앞서 LG유플러스는 5G 상용화 시기인 2019년부터 친환경 고효율 정류기를 도입해왔다.

 

정류기란 발전소에서 보내온 직류 전기를 교류로 바꿔 기지국에 전원을 공급하는 장비이다.

 

정류효율성을 약 4%p 높여 연간 700KW(킬로와트)의 전력을 절감하고, ‘21년말까지 151만KWh의 에너지를 아낄 수 있었다.
 
이 밖에도 LG유플러스는 2015년부터 전국 국사에 건물 밖 공기를 끌어들여 실내 기온을 낮추는 소형 외기 냉방장치를 설치해 지난해 말까지 9천645만KWh의 전력 사용량을 절감했다.
 

 

 


 

 

 

 

 

 

2021.12.12 - [산업/ICT] - [IT] 그린 데이터센터, ‘LGU+ 평촌 메가센터’

 

[IT] 그린 데이터센터, ‘LGU+ 평촌 메가센터’

LGU+ 평촌 메가센터는 태양광·빗물·지열 등 신재생 에너지 및 에너지 절감 솔루션을 활용한 친환경 데이터센터이다. LGU+ 평촌 메가센터 ㅇ 위 치 : 경기도 안양시 ㅇ 설립 : 2015년 ㅇ 규모 : 아시

thecce.kr

 

 

 

 

 

728x90
반응형
LIST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