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ESG

[식품] CJ푸드빌, 에코 F&B 선도 기업 선언

by TheCCE 2022. 5. 9.
728x90
반응형
SMALL

 

 

 

 

CJ푸드빌 에코 F&B 선도 기업 선언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ESG 경영 선포식’을 열고 ESG 기반 경영전략 실행과 사업구조 혁신을 가속화한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ESG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고 2050년 중장기 목표와 전략 등을 담은 로드맵을 수립했다.

 

CJ푸드빌은 외식 업계의 ESG 표준을 제시하는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2022년을 ESG경영의 원년으로 삼겠다는 포부다.

 

 

CJ푸드빌 ESG 거버넌스는 대표이사를 포함한 ‘경영진 ESG 회의체’와 각 기능별 실무진으로 구성된 ‘푸드빌 ESG 협의체’로 구성한다. 대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외식 생태계 발전을 위한 중장기 ESG 실행 체계 구축, 전략 수립, 과제 추진, 성과 지표 관리 등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견고한 조직력과 실행력으로 CJ푸드빌의 ESG 경영을 전담하며,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위해 ESG 정보 공개 활동도 전개할 계획이다.

 

 

공장 소각율 Zero 달성, 음식물 쓰레기 점포별 90% 감축, 청년 일자리 140% 확대 등 핵심 과제 실행

 

CJ푸드빌은 탄소 중립(PLANET), 인권 중심(PEOPLE), 상호 발전(PARTNER), 원칙 준수(PRINCIPLE)를 ESG 경영의 근간이 되는 4대 가치 ‘4P’로 정의했다.

 

‘4P’ 실현을 위한 전략 방향으로 △Net-Zero 글로벌 기후 위기 대응 △고용·양성 사회적 책임 강화 △DE&I(다양성·형평성·포용성) △지역사회·소비자·협력사·가맹점 공동 번영 △지속가능한 기업 문화 구축을 설정하고, 이를 토대로 각 영역별 19개 실행 과제를 도출했다.

 

탄소 중립을 위한 실천 방안으로 친환경 포장재 및 1회용품 사용 절감 방안을 추진한다.

 

뚜레쥬르는 프랜차이즈 베이커리 업계 최초로 종이 빨대를 도입했으며, 100% 재활용 가능한 천연펄프 물티슈, 수용성 코팅을 적용한 샌드위치 지함 박스 등 친환경 소재를 적극 도입중이다.

 

또한, 동물성 원료 사용을 줄인 재료 및 대체육을 활용한 제품도 개발·출시한다.

 

현재, 음성공장에서는 폐기물 처리 방식을 개선, 폐합성수지 전량 압축 재활용을 통해 최근 3개년 평균 약 1268톤 발생했던 폐기물 소각율을 제로화했다. 외식 매장에서는 친환경 설비 단계적 도입을 통한 자체 처리 비료화로 음식물 쓰레기를 매장별 90% 감축한다는 목표다.

 

 

인권 중심 경영을 위해서는 청년 채용 및 사회 소외·취약 계층 고용을 확대한다.

 

산학협력을 강화해 특성화고 졸업 청년 채용을 통한 청년 일자리를 전년 대비 140%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5:5 수준인 남녀 비율을 지속 유지해 인재 제일과 다양성을 바탕으로 한 양성 평등을 추구한다. 또한, 셰프봇과 서빙로봇, 인공지능 콜센터 도입을 통해 안전한 근로환경 조성 및 근무 강도 감소를 모색한다.

 

상호 발전을 위해 업(業)과 연계한 사회공헌을 확대하고, 건강한 삶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기능식 메뉴를 개발한다. 또한, 협력사 및 가맹점과는 상생 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글로벌 현지 제과제빵 교육 프로그램 신설 및 제빵 기술 전수사회공헌활동에도 적극 나선다.

 

원칙 준수를 위한 과제로는 임직원, 소비자, 점주협의회, 협력사, 지역사회 등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늘리고 컴플라이언스(Compliance) 시스템 운영 고도화 등으로 준법·윤리 경영을 준수한다.

 

반응형

 

CJ푸드빌, 2022년 친환경 활동 진행 사항

 

브랜드별 친환경 활동 앞장… ‘지속 가능한 사회적 가치 창출 위한 작은 실천’

 

CJ푸드빌은 작은 실천이 모여 큰 가치를 이룬다는 마음으로 작은 소모품부터 제품까지 브랜드 운영 전 과정에서 지속 가능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실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올해 1월 뚜레쥬르는 케이크류 구매 시 동봉하던 ‘플라스틱 칼’을 고객 요청 시에만 제공하는 것으로 방침을 변경했다. 해외에서도 미국 뚜레쥬르 일부 매장에서 2018년부터 플라스틱 칼을 포함한 1회용 식기를 필요 고객에게만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 타 지역 및 국가로 확대할 예정이다.

 

2월에는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종이 빨대 및 다회용 컵 할인제를 선제적으로 도입했다.

 

매장에서 아이스 음료 주문 시 제공하던 플라스틱 빨대를 100% 재활용 가능한 종이 빨대로 전격 변경한 것. 14온스(OZ), 20온스, 스무디용 총 3종이며, 뜨거운 음료를 저을 때 사용하는 막대 역시 종이 재질로 교체했다.

 

환경부가 오는 6월 10일부터 시행하기로 입법 예고한 일회용 컵 보증금제에 앞서 음료 구매 시 개인 다회용 컵에 담아 가면 500원 할인 혜택도 제공하고 있다.

 

 

3월에는 뚜레쥬르 매장에서 사용 빈도가 높은 소모품을 재활용이 용이한 재질로 교체했다. 부직포로 만든 기존 물티슈 사용을 중단하고, 천연 펄프로 만든 친환경 재질 물티슈를 도입했다.

 

샐러드 및 샌드위치 포장 시 사용하는 스티커는 접착제가 남지 않고 꺠끗하게 스티커만 분리할 수 있는 리무버블 유포지 · PE스티커로 변경했다.

 

샌드위치 지함은 쓰레기로 폐기되는 기존 라미네이트 코팅 지함에서 종이류로 분리 배출 가능한 수용성 코팅을 적용한 지함으로 교체했다.

 

 

 

 

728x90
반응형
LIST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