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농업

[곡물] 수요·공급 불균형 심화, 대두 가격 상승

by TheCCE 2022. 6. 26.
728x90
반응형
SMALL

 

 

 

 

수요와 공급 불균형 심화로 상승하는 대두(大豆) 가격

 

 

 

* 출처 : KOTRA

 

 

 

수요 증가에 비해 공급 측면에서 차질 예상

한국은 미국산 대두에 대한 의존도 높아 생산 동향 모니터링 필요

 

 

 

지난 3월 31일 미 농무부(USDA)는 대두 경작 면적이 관측 이래 최대가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2022년 대두 경작면적은 9100만 에이커로 조사돼 2021년에 비해 약 4% 증가했다. 최근 몇 년간의 수확량 추세 대로라면 에이커당 51.5부셸이 생산돼 총 1억2500만 메트릭 톤 수확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전년대비 3.6% 증가한 수치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미국의 대두 생산량이 늘었음에도 가격은 떨어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한다. 인플레이션으로 비료값, 인건비 등의 제반 비용이 상승했으며 세계 1위 생산국인 브라질의 생산량 감소, 중국의 수입량 증가, 바이오디젤 원료로서의 대두 수요 증가 등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S&P글로벌은 지난 4월, 2021년 1분기에 메트릭 톤당 400달러 대에 거래되던 대두 가격이 꾸준히 상승해 2022년 1분기에 640달러 대를 넘어섰다고 전했다.

 

 

< 분기별 대두 거래 가격 동향 >

(단위: 달러/메트릭 톤)

 

 [자료: S&P Global Commodity Insights]

 

 

728x90

 

 

기상 이변으로 인한 공급 차질

 

미 농무부(USDA)가 집계한 2021/2022년 전 세계 대두 생산 통계에 따르면, 브라질의 대두 생산량은 1억2500만 메트릭 톤(전 세계 생산량의 35.8%)으로 1위를 차지했다.

 

미국은 1억2071만 메트릭 톤(34.6%)을 생산해 브라질과 근소한 차이로 2위에 자리했다. 같은 기간 전 세계 대두 수출 시장에서 브라질의 점유율은 53.2%로 1위이며, 미국은 37.4%로 2위다.

 

 

하지만 2021년 브라질은 극심한 가뭄을 겪으며 예정했던 1억4500만 메트릭 톤보다 2000만 메트릭 톤 적은 1억2500만 메트릭 톤을 수확했다.

 

기상학자들은 올해도 브라질의 날씨가 작년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미국 역시 서부 지역 가뭄이 장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생산량 1, 2위 국가 모두 예상 수확량에 못 미칠 것으로 예상돼 대두 가격은 더욱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 2021/2022년 국별 대두 생산량 >

(단위: 천 메트릭 톤)

 

 [자료: US Department of Agriculture; USDA Foreign Agricultural Service]

 

 

 

< 국별 대두 수출 시장점유율 >

(단위: %)

 

[자료: US Department of Agriculture; USDA Foreign Agricultural Service]

 

 

반대로 대두 수요는 증가

 

컨설팅 기업 LSC의 대두유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식용유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해바라기씨유 최대 공급 국가인 러시아가 전쟁으로 해바라기씨유 공급이 어려워졌고, 대체재인 카놀라유 역시 캐나다의 가뭄으로 인해 생산량이 줄었다. 

 

인도네시아는 팜유 수출을 금지했다. 이로 인해 식용유 시장에 갑작스러운 공백이 생겼고, 시장은 이를 대두유로 대체하기 시작했다. 

 

 

 

< 2021년 식용유 수출시장 동향 >

 

[자료: LSC 대두유 보고서]

 

 

바이든 정부의 탄소 감축 정책도 대두 수요 증가를 부추겼다. 대두유가 바이오디젤 원료로 각광을 받으면서 미국 내 에너지 기업들이 수요처로 등장했다. 에너지 기업 필립스66은 2021년 4월, 대두 가공공장 지분을 매입해 그곳에서 생산되는 대두를 전량 구매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중국의 대두 수입 증가도 원인이다. S&P글로벌에 따르면 대두의 최대 수입국은 중국으로 2021년 약 1억 메트릭 톤을 수입했다. 이 중 미국으로부터 141억 달러를 수입했으며, 이는 미국 수출량의 51.2%에 해당한다. 2022년 중국은 더 많은 대두를 수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SMALL

 

 

한국 대두 수입의 42%를 차지하는 미국산 대두

 

글로벌 트레이드 아틀라스에 따르면 2021년 미국의 전체 대두 수출 규모는(HS code 1201.00 기준) 275억 달러로 전년대비 7.6% 상승했다. 이 중 한국으로의 수출은 1.1%로 15위를 차지해 미국 시장 내에서 점유율이 높지 않다.

 

반면 한국 입장에서는 미국이 전체 대두 수입량의 42%를 차지하는 중요한 수입처가 되고 있다. 더불어 2022년 1분기 미국 대두의 한국 수출단가는 568.77달러로, 팬데믹 이전인 2020년 1분기 412.11달러에 비해 38% 상승했다.

 

 

 

< 미국의 대두 수출 현황(HS Code 1201.00 기준) >

(단위: US$ 백만, %)

 

 [자료: U.S. Department of Commerce, Bureau of Census, Global Trade Atlas] 

 

 

 

<미국의 대한국 대두 수출 단가(HS Code 1201.00 기준)>

(단위: US$ /톤)

 

[자료: U.S. Department of Commerce, Bureau of Census, World Trade Atlas] 

 

 

 

 

한국은 많은 양의 대두를 탈지 대두박 형태로 가공하여 배합사료로 쓰며, 이 때 발생하는 기름을 정제해 식용유로 가공한다. 또 간장, 된장, 고추장, 청국장 같은 장류를 만들거나 두부, 두유를 제조하는데 쓰여 필수적인 농산물이다.

 

국회 예산정책처에서 발간한 ‘곡물 수급 안정 사업정책 분석(2021년 10월 발간)’에 따르면 대두의 자급률은 6.6%에 불과해 수입 의존도가 크다.

 

 

 

시사점

 

대두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고 미국, 브라질 등 대두 주요 생산국의 사정에 따라 물량 확보에 어려움이 따를 수 있다. 정부는 식품 사료 원료 구매자금 금리 인하, 사료 대체 가능 원료 할당관세 물량 확대, 대두 수입권 공매 조기 추진, 공공 비축 등 안정적인 대두 수급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특히 한국은 미국산 대두에 대한 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생산동향은 물론 주요 수입국의 수요 변화를 지속적으로 관찰해야 한다. 또 수입처를 다변화하고, 대두를 대체할 수 있는 품목을 찾는 노력도 필요하다.

 

반응형

 

 

 


 

 

 

 

2022.06.21 - [산업/에너지] - [전력] 아모레퍼시픽, 3자간 전력거래계약(PPA) 체결

 

[전력] 아모레퍼시픽, 3자간 전력거래계약(PPA) 체결

아모레퍼시픽이 한전, 에코네트워크와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PA, Power Purchase Agreement)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오산에 위치한 아모레 뷰티 파크는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인가를 거쳐 8월 1일부

thecce.kr

 

 

 

 

 

728x90
반응형
BIG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