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ESG

[ESG] 롯데케미칼-유한킴벌리, 지속가능제품 개발 협력

by TheCCE 2022. 7. 22.
728x90
반응형
SMALL

 

 

 

 

- 롯데케미칼-유한킴벌리, 지속가능한 제품개발을 위한 소재 혁신 업무협약식(MOU) 일명 '그린 액션 얼라이언스(Green Action Alliance)' 체결

- 롯데케미칼의 재생소재 공급 및 이를 활용한 유한킴벌리의 친환경제품 생산의 협력 모델 구축으로ESG 경영강화 추진 재생소재 보호복 생산 협업 검토

- 버려지는 보호복 수거해 롯데케미칼의 기술력으로 물리적∙화학적 재활용 통한 재생수지(PP) 생산 후 유한킴벌리의 재생 보호복 제작∙착용 추진

 

 

 

롯데케미칼-유한킴벌리, 지속가능제품 개발 협력

 

 

롯데케미칼과 유한킴벌리가 친환경 제품 확대와 자원순환경제(Circular economy) 구축을 위해 ‘지속가능한 제품개발을 위한 소재 혁신 업무협약식(MOU)’, 일명 '그린 액션 얼라이언스(Green Action Alliance)'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지속가능한 소재 개발과 제품 적용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친환경 원료(바이오 및 재활용)의 개발 및 안정적 공급, ▲친환경원료 사용 제품의 개발 및 시장 확대, ▲폐플라스틱 재활용 등 기술혁신 협업을 통한 기후변화대응과 ESG 경영의 실행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과 유한킴벌리는 각사의 소재기술력과 제품생산 역량을 활용해 전략적인 자원선순환 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케미칼이 친환경 재생소재를 개발 및 공급하고 유한킴벌리가 이를 적용한 제품을 생산하는 방식이다. 

 

 

협력의 일환으로 양사는 유한킴벌리가 생산하는 PP(폴리프로필렌) 소재의 보호복을 재활용하는 협업 모델의 추진을 검토하기로 했다.

 

보호복이 사용 후 통상적으로 소각되는 점에 착안해 폐보호복을 수거∙분리 후 재활용하여 롯데케미칼이 재생수지(PP)로 원료화하고, 이를 활용해 유한킴벌리가 재생소재 보호복을 제작 후 자사 직원과 파트너사에 공급하는 형태다.

 

반응형

 

롯데케미칼은 2020년부터 폐플라스틱 재활용 및 수거 문화 개선을 위한 "Project LOOP"를 진행하고 있다.

 

플라스틱이 선순환하는 친환경 생태계 구축을 위해 롯데케미칼은 "Project LOOP"의 3대 추진 전략으로 그룹 계열사와 폐플라스틱 재활용 체계 구축에 협력하는 "LOOP LOTTE", 기업∙지자체 및 공공∙민간시설로 자원선순환 활동 거점을 확대하는 "LOOP Cluster", 친환경∙자원선순환 분야의 소셜벤처 발굴과 사업화 추진을 내용으로 하는 "LOOP Social" 등을 실행 중이다. 

 

 

<롯데케미칼 Project LOOP 3대 추진전략>

 

지난 2년여 간의 시범사업 및 활동을 토대로 롯데케미칼은 고객, 파트너사, 소셜벤처 등과 재활용 플라스틱 소재의 제품 적용을 위한 협력을 강화 중이며, PET 외에 PE, PP, ABS 등 전반으로 재활용 소재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나아가 울산2공장에 2024년까지 1,000억원을 투자해 11만 톤 규모의 화학적 재활용 페트(C-rPET) 생산라인 신설에도 나섰다.

 

앞으로도 롯데케미칼은 자원선순환 체계 확립을 위한 전략적 구축 활동을 지속 전개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과 친환경 사업 강화를 함께 실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2021.04.12 - [기업/ESG] - [ESG] 몽골을 푸르게 '유한킴벌리숲'

 

[ESG] 몽골을 푸르게 '유한킴벌리숲'

‘몽골을 푸르게’ 상표 등록 앞으로 몽골의 미래 세대들은 ‘몽골을 푸르게’ 캠페인을 보며 자연 선진국의 꿈을 키워 나갈 것으로 보인다. 최근 유한킴벌리의 몽골판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

thecce.kr

 

 

 

 

 

728x90
반응형
BIG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