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제조

[배터리] Alsym-시너지마린, 불연성 선박용 배터리 협력

by TheCCE 2022. 7. 25.
728x90
반응형
SMALL

 

 

 

 

차세대 충전식 배터리 개발사 알심 에너지(Alsym™ Energy)와 시너지 마린(Synergy Marine)이 일본 니센 카이운(Nissen Kaiun)과 함께 알심의 고성능, 저비용 기술을 이용해 해상 운송에 특화한 애플리케이션을 공동으로 개발한다고 20일 발표했다.

 

 

 


싱가포르에 있는 시너지 마린은 500척이 넘는 선박을 관리하는 선도적인 글로벌 선박 관리 서비스 제공업체다.

업계가 전기화 속도를 앞당기려는 노력을 하지 않는다면 선박이 배출하는 온실가스는 2050년까지 전 세계 총배출량의 17%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항만 운영은 상당한 양의 대기 오염(일부 대도시 지역에서 총배출량의 최대 절반 차지)을 유발하며 일부 항구에서는 모든 선박에 대해 고효율 연료 사용 및 해안 20마일 이내에서 속도 제한 등의 규정을 두고 있다.

 

정박 중인 선박에 대해 보조 디젤 발전기의 사용을 금지하는 항구도 있다.

 

 

알심은 대량 생산 시작 첫해부터 3년 동안 시너지와 니센 카이운에 연간 1기가와트의 배터리를 공급할 예정이다.

 

계약상 배터리 시스템은 화물선 및 유조선 관련 주요 성능 수준 및 규제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알심의 배터리는 입출항하는 화물선과 유조선을 운행하고, 정박 중인 선박에 전력을 공급하며, 해상에서 피크 타임 전력 공급(peak shaving) 장치를 지원하는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알심은 올해 말 매사추세츠 공장에서 전기 차량(EV), 선박 및 고정식 저장고에 들어가는 불연성 배터리의 시제품을 제작하고, 2025년부터 대량 생산을 계획하고 있다.

 

전기화 비용을 낮추고 배터리 관련 화재 위험을 최소화하는 알심의 기술은 유럽위원회가 최근 리튬을 독성 소재로 분류할 것을 제안한 가운데 해운 업계가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도록 지원할 안전한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반응형


알심은 탄탄한 글로벌 공급망과 더불어 저가의 불연성 소재를 사용하기 때문에 리튬 기반 기술보다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다.

 

또 이 배터리로 안전하고, 경제적인 전기화를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알심의 배터리는 승무원과 화물에 노출된 위험을 줄이고 선박 관리자와 선주가 보험 비용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알심 에너지(Alsym™ Energy)는 쉽게 구할 수 있는 불연성 및 무독성 소재를 이용하는 저렴한 고성능 충전식 배터리를 선도적으로 개발하는 업체로 리튬 기반 기술의 경제적인 대안을 제시한다.

 

회사는 탄소 중립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승용차 및 이륜차, 해상 운송, 고정 에너지 저장 장치 등의 애플리케이션에 사용하는 배터리의 상용화와 대량 생산에 주력하고 있다. 

 

 

 

 


 

 

 

 

2021.04.23 - [정책] - [선박] 선박 대기오염물질 배출 규제 강화

 

[선박] 선박 대기오염물질 배출 규제 강화

선박 대기오염물질 배출규제 강화 - 질소산화물(NOx), 황산화물(SOx) 배출기준 강화 및 규제대상선박 확대 - 해양수산부 「선박에서의 오염방지에 관한 규칙」에 따라 국내항해 선박의 질소산화

thecce.kr

 

 

 

 

2021.08.05 - [산업] - [수소] 평택‧당진항, ‘탄소중립 수소 항만’ 육성

 

[수소] 평택‧당진항, ‘탄소중립 수소 항만’ 육성

해양수산부가 정부, 지자체, 공공기업, 민간기업과 함께 국가항만인 평택‧당진항을 수소 기반 탄소중립 항만으로 육성한다. 항만 수소에너지 생태계 개념도(안) 첫 번째 업무협약 체결 대상

thecce.kr

 

 

 

 

 

728x90
반응형
BIG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