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건물

[도시] 현대차그룹, 스마트시티 비전 발표

by TheCCE 2022. 8. 1.
728x90
반응형
SMALL

 

 

 

 

현대자동차그룹, 지속가능한 도시 위해 논의하는 세계도시정상회의(WCS) 참석
미래 도시 비전 구체화한 콘셉트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 전시
인간 중심 도시, 자연과 공존하는 도시, 지속가능한 도시 설계 목표로 연구 지속

 

 

 

 


현대자동차그룹이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3일까지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샌즈(Marina Bay Sands)에서 개최되는 2022 세계도시정상회의(WCS, World Cities Summit)에 참가해 스마트시티 비전을 발표했다.

세계도시정상회의는 세계 각지의 도시 관계자와 정·재계, 학계의 인사들이 모여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싱가포르 ‘살기좋은도시센터 (CLC, Centre for Liveable Cities)’와 ‘도시재개발청(URA, Urban Redevelopment Authority)’ 주관으로 2년마다 개최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 축소 모형물을 전시해 주목을 받았다.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은 현대자동차그룹이 그리는 이상적인 미래 도시 비전을 구체화한 콘셉트다. 그린필드 스마트시티는 최초 설계부터 스마트시티로 설계된 도시를 말한다. (※ 브라운필드 스마트시티 : 기존의 도시에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도입)

현대자동차그룹은 사외 전문가로 구성된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통해 미래 도시 철학을 확립하고 모빌리티 뿐만 아니라 물류, 에너지, 자연 등 도시와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다양한 솔루션을 연구해왔다.

이번에 전시한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은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도시의 형태에 대해 고민해온 결과물로 향후 확장성을 고려한 벌집 구조를 하고 있으며, 지상은 사람 중심, 지하는 기능 중심으로 설계됐다.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활용한 물류, 친환경 에너지 시설 등 주요 인프라는 지하에 위치해 지상을 사람 중심의 공간으로 남겨두고, 도시 어느 곳에서든 보행거리 내에 자연이 위치하는 구조로 사람과 자연을 연결한다.

건물은 용도와 밀도에 따라 구분되고 자연에 가까울수록 밀도가 낮아져 도시 어느 곳에서나 자연을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앞으로 마스터 모델을 구체화하는 한편, 인간 중심적이고, 자연과 공존하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담은 도시를 설계하는 것을 목표로 연구를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반응형


앞서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2020년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 Consumer Electronics Show)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구현을 위해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 UAM과 PBV, Hub를 제시하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아울러 현대자동차그룹은 세계도시정상회의가 진행되는 싱가포르에 이노베이션랩의 역할을 수행할 ‘현대자동차그룹 글로벌혁신센터(HMGICs, Hyundai Mobility Global Innovation Center in Singapore)’를 구축 중이다. 

 

또한 싱가포르 산업·공업단지 및 관련 시설의 계획, 개발, 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정부산하기관 JTC와 MOU를 맺고 스마트시티 연계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스마트시티 사업 관련 활동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2022.01.03 - [산업] - [도시] 솔라시도 기업도시,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조성’

 

[도시] 솔라시도 기업도시,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조성’

전남도, 국토부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조성’ 공모 선정 스마트 블루시티 조성을 위해 기반시설을 구축하고 있는 솔라시도 기업도시가 굵직한 공모사업과 투자유치를 연이어 확정함에 따라

thecce.kr

 

 

 

 

 

728x90
반응형
BIG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