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ESG

[ESG] LG전자, 국내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자체 관리

by TheCCE 2022. 8. 9.
728x90
반응형
SMALL

 

 

 

 

LG전자가 대기오염물질 관리 체계 강화하여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대기분야 숙련도 시험 및 현장평가 적합’ 판정을 획득했다.

 

이번 적합판정으로 LG전자는 일산화탄소, 염화수소, 황산화물 등의 대기오염물질을 정밀하게 측정하고, 이를 관리하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기존 측정대행업체를 통해 법적 의무에 따라 진행하던 모니터링 외에 자체적으로 생산 전과정에서의 대기오염물질을 수시로 분석, 관리할 수 있다는 의미다.

 
 
 

 

 

LG전자는 전세계적으로 기후변화의 심각성이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각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철저하게 관리하고, 안전하게 운영하기 위해서는 자체 정밀분석능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판단해 이번 적합 판정을 획득했다.


이를위해 지난해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LG전자 생산기술원내에 환경시험실(Environmental Pollutants Test Lab)을 구축하고, 환경분석분야 전문가들을 모아 대기 배출농도 모니터링 및 측정 신뢰도 확보를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LG전자는 정밀 측정할 수 있는 대기오염물질의 수를 현재 25종에서 지속 확대하고, 더 나아가서는 수질 분야에서도 자체 측정 능력을 갖출 계획이다.

 

반응형

 

LG전자는 2030년까지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7년 대비 50% 감축한다. 

 

2019년 LG전자가 선언한 ‘탄소중립 2030(Zero Carbon 2030)’ 목표의 일환이다.

 

지난해 국내외 사업장에서 배출한 직접 온실가스(Scope 1)와 간접 온실가스(Scope 2)의 총량은 115만 tCO2eq(이산화탄소환산톤; 온실가스를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한 값)으로 2017년 대비 약 40% 줄었다.

 

 

 

 


 

 

 

 

2022.07.19 - [산업/농업] - [생물] 섬·연안 생물자원, 지속가능 식품 산업화 추진

 

[생물] 섬·연안 생물자원, 지속가능 식품 산업화 추진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업무협약 체결 환경부 산하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은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과 7월 18일 오후 진흥원 회의실(전북 익산시 소재)에서

thecce.kr

 

 

 

 

 

728x90
반응형
BIG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