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ESG

[대학생] 현대모비스, ‘ESG 아이디어톤’ 개최

by TheCCE 2022. 8. 12.
728x90
반응형
SMALL

 

 

 

 

대학생 대상 ESG 아이디어톤 대회 개최,10개 팀 50명 참가해 ‘환경과 사회’ 주제로 3주간 토론
폐기되는 車 부품 활용한 자원 순환과 사회 기여 방안에 관한 참신한 아이디어 쏟아져
직원들은 멘토로 참여해 아이디어 구체화,학생-일반인 참여형 사회공헌 프로그램 지속 발굴

 

 


“폐기되는 자동차 부품으로 교통 약자를 돕는 경사로를 설치하면 어떨까?” “캠핑 용품을 만들 수는 없을까?”대학생들이 ESG 관점에서 차량 폐부품을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치열한 토론을 벌였다. 단순한 아이디어 제안이 아니다. 기술적, 경제적 실현 가능성과 사회적 파급 효과, 지속 가능성까지 따져 아이디어를 구체화했다.  

이 같은 참신한 아이디어는 현대모비스가 주최한 <ESG 아이디어톤> 대회에서 나왔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대학생 50명과 직원 멘토 10명이 참여한 가운데 ‘자동차 폐부품의 자원 순환과 사회 기여 방안’을 주제로 <제 1회 ESG 아이디어톤> 대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참가 모집을 통해 선발된 전국의 대학생 50명은 10개 팀으로 나눠 3주 동안 조별 프로젝트와 최종 발표를 진행했다. 

 

현대모비스 직원 10명은 각 팀 멘토로 참여해 팀원들의 아이디어 구체화 과정을 도왔다. 본 대회는 서울 소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개최됐으며, 최종 심사를 통해 우수 아이디어에 대한 포상도 진행됐다.

ESG 관점에서 차량 폐부품을 활용하는 방안은 대학생 입장에서는 쉽지 않은 주제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참가자들은 협업을 통해 자료 및 현장 조사는 물론, 관계자 인터뷰까지 진행하며 참신한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대학생 이권 씨(27세)는“조원들과 환경과 사회를 주제로 밤샘 토론을 하며 아이디어를 현실화하는 과정 자체가 상당히 의미 있는 경험이었다” 고 말했다.

어려운 주제였지만 대학생들의 독창적인 아이디어들이 쏟아졌다. 교통 약자의 시설 접근성 향상을 위해 폐 판넬을 활용해 경사로를 설치하는 방안이 대표적이다. 이 아이디어는 상가 등 소규모 근린생활시설에 경사로가 제대로 설치되지 않아 장애인 등 교통 약자들의 이동이 불편한 현실을 현장 조사 등을 통해 정확히 파악하고, 구체적 경사로 제작 방안까지 제시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폐기해야 할 차량 머플러, 에어백 등을 활용해 화목 난로 연통과 차박용 텐트 등 캠핑 용품을 만드는 방안도 주목을 끌었다. 버리는 부품을 캠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실제 많이 사용하는 제품으로 재가공해 자원 순환에 기여할 수 있다는 측면을 고려해 나온 아이디어였다.

 

반응형

 

한편 이번 ESG아이디어톤 대회는 현대모비스의 6대 사회공헌 프로그램 중 하나인 드림무브(DREAM MOVE)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드림무브는 인재 육성 등 미래 세대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이다. 

 

현대모비스는 앞으로도 학생과 일반인 등 외부 참여형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에게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2022.06.24 - [순환경제] - [순환] 폐가죽 활용 워커 ‘아나키아’, 안전화 개발

 

[순환] 폐가죽 활용 워커 ‘아나키아’, 안전화 개발

친환경 소재 패션 브랜드 스타트업 아나키아가 안전화 개발을 마무리하고, 제품을 8월 31일에 론칭한다. 아나키아는 지난해 11월부터 서울산업진흥원 SBA R&D 산업과 한국표준협회와 한국서부발전

thecce.kr

 

 

 

 

 

728x90
반응형
BIG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