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제조

[패션] 부산패션칼라산업, 저탄소 연료 전환 추진

by TheCCE 2022. 8. 15.
728x90
반응형
SMALL

 

 

 

 

열병합 발전시설 연료 전환 통해 탄소배출량 최대 90% 절감 방안 마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은 8월 11일(목) 오후 부산 사하구에 위치한 부산패션칼라산업협동조합(이하 협동조합) 회의실에서 ‘탄소배출 저감 사례 창출 방안수립 용역’ 완료보고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는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중진공 ESG진단기술처, 협동조합, 중소기업중앙회(이하 중기중앙회) 제조혁신실 등 기관 관계자 13명 내외가 참석했다.

 

부산패션칼라산업단지는 1990년에 조성된 76,000평 규모 산업단지로, 50여개 섬유염색·가공업체가 입주해있다.

 

패션칼라협동조합은 산업단지 내 위치해있으며 연간 14만톤 수준의 온실가스를 배출하고 있어 탄소 감축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중진공은 패션칼라협동조합의 연간 탄소배출량 중 90%를 차지하는 연료용 유연탄을 저탄소 연료로 전환하는 표준방안을 마련했다.

 

액화천연가스(LNG) 도입 시 기존 대비 약 41%, 생물자원을 이용해 생산한 연료인 바이오매스의 경우 약 90%까지 탄소 배출을 저감하는 효과를 창출할 수 있다.

 

또한, 폐수처리시설과 먼지 제거 역할을 하는 전기집진기 관리 방안도 제시했다.

 

반응형

 

협동조합 관계자는 “2023년까지 집단에너지사업자로서 특례대상에 해당되어 유상할당을 유예 받았지만, 24년부터 유예가 해제됨에 따라 배출권 할당량의 약 10%를 배출권경매를 통해 구입해야 하는 상황이다”라면서, “중진공에서 제시한 탄소 저감 방안을 통해 산업단지의 친환경 전환 및 비용 절감을 위한 방향성을 찾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김현우 중진공 ESG진단기술처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 5월 중진공과 중기중앙회가 체결한 중소기업 탄소중립 및 ESG경영 지원 업무협약의 후속조치의 일환”이라면서, “이번에 마련한 표준방안은 부산패션칼라산업단지뿐만 아니라 유연탄 열병합 발전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다른 산업단지에도 적용이 가능해 영세사업자로 이뤄진 산업단지의 탄소중립 이행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2022.04.28 - [산업] - [전환] 산자부, 2022년 산업단지 대개조 지역 선정

 

[전환] 산자부, 2022년 산업단지 대개조 지역 선정

대불산단․대전산단․천안제3일반산단․청주산단․포항산단 지역 산업단지 대개조 지역 선정 중앙-지방 협업을 통해 노후산단을 디지털·친환경 산단으로 전환 추진 정부가 지역의 노후된 산

thecce.kr

 

 

 

 

728x90
반응형
BIG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