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

[R&D] GS건설-UNIST, 탄소중립 기술 상용화 협력

by TheCCE 2022. 9. 23.
728x90
반응형
SMALL

 

 

 

 

GS건설이 탄소중립 핵심 기술 상용화를 위한 공동 연구개발 및 기술교류에 나선다.

 

 

 


GS건설은 22일 울산시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제2공학관에서 GS건설 Center NeoTech 김진걸 센터장과 울산과학기술원 탄소중립 실증화 연구센터 임한권 센터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탄소중립 실증화 연구 및 기술 교류’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기술교류 및 산학협력 공동 연구를 수행 함으로써 탄소중립 관련 핵심기술 개발 및 실증화를 거쳐 사업화 모델 확보까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향후 수소 및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도 협력 기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GS건설은 국내외 화공, 환경 플랜트 분야에서 다수의 설계 및 건설 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올해 기존 연구 조직을 RIF Tech.(Research Institute of Future Technology)으로 확대 개편하여 미래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 활동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특히,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탄소 포집, 활용 및 저장 (CCUS) 전 분야에 대한 핵심역량을 확보 중에 있다.

울산과학기술원은 CCUS, 수소, 신재생에너지, 환경경영정책연구를 중심으로 탄소중립 관련 교육과 연구를 선도해 나가고 있으며, 탄소중립 실증화 연구센터를 통해 탄소중립 기술 상용화 연구를 위한 산학연관의 플랫폼 역할을 할 계획이다.

 

반응형



GS건설은 현재 글로벌 수처리업체 ‘GS 이니마’를 필두로 친환경 공법의 모듈러주택, 2차전지 배터리 재활용 사업, 스마트양식 등 친환경 신사업 확대로 새로운 지속가능 경영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2022.09.01 - [정책] - [대응] 광화문ㆍ강남역 ‘대심도 빗물터널’ 사업

 

[대응] 광화문ㆍ강남역 ‘대심도 빗물터널’ 사업

[2023년 환경부 사업] 광화문ㆍ강남역 일대 대심도 빗물터널(하수저류시설) 사업 □ 현 황 기후변화로 인해 집중강우의 강도와 빈도가 높아지고 있으나, 높은 도시화율과 과거 설치된 하

thecce.kr



 

 

728x90
반응형
BIG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