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축수산

[에너지] 정부, 가축분뇨 활용 산업 육성 착수

by TheCCE 2022. 9. 28.
728x90
반응형
SMALL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가축분뇨 관련 제도를 시대 흐름에 맞게 합리화하고 전후방 산업 성장을 유도하기 위해 ‘가축분뇨 제도개선 전담조직(TF)’을 구성하고, 첫 회의(Kick-off)를 9월 26일에 청양군에 소재한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에서 개최했다.

 

 

 

 

이번 전담조직은 환경부와 농식품부가 부처 공동으로 운영하되 관련 유관기관, 학계뿐만 아니라 가축분뇨 에너지화 및 자원화에 참여하고 있는 일선 민간기업 관계자 등이 구성원으로 참여했다.

 

* 환경부 물환경정책과장·농식품부 축산환경자원과장(공동팀장)을 포함, 총 17개 기관 19명으로 구성

 

 

이번 첫 회의(Kick-off)에서는 가축분뇨 에너지화 시설(청양군)을 직접 방문하여 관련 현장 애로사항을 경청하는 등 그간 관행적으로 운영되어 온 제도의 개선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며, 향후 전담조직 운영계획 및 개선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가축분뇨 관련 제도 개선방향 (환경부)

 

 

환경부는 그간 축산 관련 단체, 농협, 지자체, 관련 부처, 유관기관 등으로부터 수렴한 개정의견을 바탕으로 추진된 ‘가축분뇨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정비방안 연구’ 결과 및 제도 개선방안을 공유했다.

 

 

1. 국가 가축분뇨 관리계획 법정화

 

 (국가계획 수립) 지자체별 가축분뇨 계획과 정부 정책과의 연계성 및 실효성 확보를 위해 “국가 가축분뇨 종합 관리계획” 법정화

 

* 목표 및 추진방향, 가축분뇨 관리 여건, 공공처리시설 확충 계획, 기후변화 대응방안 등

 

 (설치계획 반영 의무화)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의 신·증설 시 기본계획 변경을 통한 반영을 의무화하도록 규정하여 관리계획 내실화

 

 

2. 실태조사 실효성 확보

 

 (계획과의 연계 강화) 시·군·구는 가축분뇨 관리 기본계획 수립 전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해당 결과를 기본계획에 반영하도록 의무화

 

 실태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지역 맞춤형 가축분뇨 관리 계획 수립

 

 (후속조치 권고) 실태조사 결과 환경오염 방지가 필요한 경우*, 환경부장관 및 시·도지사는 시·군·구에 필요한 조치를 하도록 권고

 

* 퇴·액비의 공급량이 농경지 등에서의 비료 수요량을 초과하는 경우 등

 

 

3. 가축분뇨 자원화 활성화

 

 (시스템 연계 강화) 무단살포 등 불법행위 예방하고, 액비살포 전과정을 데이터화하여 관리할 수 있도록 유관 시스템* 간 연계 체계 구축

 

* (환경부) 전자인계관리시스템, (농식품부) AgriX, (농진청) 흙토람, (지자체) 새올시스템 등

 

 (바이오가스 확대) 퇴·액비화 등 기존 자원화 방식에서 에너지화로 점진적 전환을 위해 바이오가스 시설 확대*, 관련 법령 제정** 등 추진

 

* 통합 바이오가스화 시설 설치 시범사업 4개소 추진 중(‘22년)

 

** 바이오가스 생산목표 부여, 거래·판매 인증제 도입, 생산촉진 기술·재정 지원 등 바이오가스 생산 활성화를 위한 「바이오가스 촉진법」 제정

 

 


 

 

가축분뇨 제도개선 주요 방향 제시안 (농식품부)

 

 

농식품부는 그간 지자체, 관련 업계 및 이해관계자의 의견수렴을 토대로 환경오염 및 악취관리 부문의 규제는 유지 또는 강화하되 가축분뇨 관련 신산업 발전을 지원하고 탄소중립 이행을 견인할 수 있는 제도개선 방향을 제안했다.

 

 

1. 新기술 도입·新산업 육성을 위한 기준 신설

 

 바이오차, 바이오플라스틱 생산 등 새로운 가축분뇨 처리방식 확대를 통한 新산업 육성을 위해 관련 법적 근거 마련

 

* (예) 가축분뇨법 내 바이오차 등 용어 정의, 처리시설 설치기준(최소용량 등) 마련

 

 

2. 온실가스 감축 등 탄소 중립 이행 지원

 

 지역여건 및 탄소중립 등을 고려, 바이오가스, 고체연료 등 가축분뇨의 에너지화 확대를 위해 관련 제도 합리화 추진

 

* (예) 분뇨처리업자가 전문업체에 관리·운영 위탁시 가축분뇨처리업 허가를 위한 기술인력 요건 완화

 

② 퇴액비화 여건 악화, 온실가스 감축 필요성 증가 등을 고려, 농가 및 위탁처리시설의 정화처리 유도를 위해 관련 기준 재정비

 

* (예) 처리규모에 따른 방류수 수질 기준 신설 검토, 동일한 농가가 두 개 이상 사업장 운영시 가축분뇨 공동 정화처리(농장간 가축분뇨 이송) 허용

 

 

3. 경축순환 활성화를 위한 제도 합리화 추진

 

 가축분뇨의 효율적 처리를 위해 일괄적인 액비화시설 설치기준을 여건에 맞게 차등화

 

* (예) 충분한 액비 살포지 확보 등으로 연중 액비 살포 가능시 액비 저장용량 기준 완화

 

 일선 농가 및 대행업체가 액비를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액비살포 규제 합리화

 

* (예) 액비 수거·살포 대행업체 등이 타 농가가 확보한 액비 살포지에서도 살포 가능하도록 개선

 

 

4. 현장애로 해소를 통한 경영부담 완화

 

 가축분뇨 배출 및 처리시설 관리기준 합리화를 통해 경영부담 완화

 

* (예) 개별농가에서는 분뇨를 매일 처리하지 않으므로 퇴·액비 관리 대장의 매일 기록 의무 현실화 필요

 

 


 

 

한편, 칠성에너지 등 가축분뇨 관련 업체는 에너지화 시설의 가축분뇨 처리업 허가를 위한 기술인력 확보의 어려움 등 애로사항을 제기하며 바이오가스, 고체연료 등 가축분뇨의 에너지화 확대를 위해 가축분뇨처리업 기술인력 기준을 완화해 줄 것을 요청했다.

 

환경부와 농식품부는 협업을 통해 그간 연구 결과물과 가축분뇨 제도개선 제안 방향을 토대로 정기적인 전담조직 운영 및 의견수렴을 거쳐 가축분뇨와 관련된 제도 개선 방안을 올해 연말까지 마련할 방침이다.

 

환경부와 농식품부는 가축분뇨의 에너지화, 바이오차* 등으로의 활용은 피할 수 없는 시대적 흐름에 맞춰 관련 규제 및 제도 합리화가 가축분뇨의 적정 처리를 넘어 신산업 육성을 견인할 수 있도록 힘을 모을 계획이다.

 

* 바이오매스와 숯(차콜)의 합성어

 

 

 

 


 

 

 

 

2022.04.18 - [농축수산] - [축산] 청양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 온실 온수 공급

 

[축산] 청양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 온실 온수 공급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 전기생산 과정 발생 발전폐열, 인근 시설온실 난방 온수로 공급 연간 시설온실 난방비 4천 9백만 원 및 온실가스 1천 5백 톤CO2eq 절감 기대 지자체·관계기관 협업을 통한

thecce.kr

 

 

 

 

 

728x90
반응형
BIG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