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책

[교육] 2022년 ‘환경교육도시’ 6개 지자체 선정

by TheCCE 2022. 9. 29.
728x90
반응형
SMALL

 

 

 

 

 

환경부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2022년도 환경교육도시’를 공모한 결과, 광역지자체 2곳(인천광역시, 경기도)기초지자체 4곳(도봉구, 용인시, 안산시, 서산시) 등 총 6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환경교육도시

 

 

○ 환경교육도시 지정제도는 ‘환경교육의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법률(2022.1.6. 시행)’에 따라 지역기반의 환경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광역지자체(광역시·도) 및 기초지자체(시·군·구) 중에서 환경교육 추진 기반이 우수한 지역을 환경교육도시로 지정한다.

 

 

 

< 2022년 환경교육도시 지정 개요 >

 

 

 (목적) 환경교육 추진 기반 및 성과가 우수한 지자체를 지정하고 지원하여 지자체의 환경교육 역량 향상 및 지역 환경교육 활성화 도모

 

 (근거)「환경교육의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법률」제27조

 

 ‘21.1.5 신설, ’22.1.6 시행

 

 (지정기간) 3년(‘22.10.1~’25.9.30)

 

 (평가기준) 환경교육도시 비전 및 기반, 환경교육계획의 적정성, 계획 이행의 충실성 등 3개 평가항목, 16개 평가지표로 심사

 

 (지원내용) 현판 수여, 지정 지자체 홍보 등

 

 (절차) 공모를 신청(‘22.7)한 지자체에 대한 서류 및 현장 평가를 통해 지정 대상 선정, 환경교육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

 

<지정절차>

 공모  서류평가  현장평가  최종선정  지정
신청서류 접수 정량·정성평가 질의·응답 심의 지정 통보
전국 광역·기초 지자체 평가위원단 평가위원단 환경교육
위원회
환경부

 

 (평가결과) 광역 2개  기초 4개 지자체를 지정대상으로 선정(’22.9)

 

 (지정결과) 지정대상 선정 6개 지자체의 환경교육도시 지정(안)에 대하여 환경교육위원회(’22.9)에서 ’원안 가결‘되어 지정 확정

 

광역 기초
경기도인천광역시 도봉구, 서산시안산시용인시

 

 

 

올해 5월 23일부터 7월 22일까지 진행된 환경교육도시 지정 공모는 총 17곳의 지자체(광역 4곳, 기초 13곳)가 신청했다.

 

평가는 △환경교육도시에 대한 비전 및 기반, △환경교육 계획의 적절성, △계획 이행의 충실성 등을 중점으로 이루어졌으며 교육부, 유네스코한국위원회, 관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평가위원들이 서류 심사와 현장 평가를 거쳐 선정했다.

 

 

728x90

 

 

이번에 선정된 6곳의 지자체들은 전반적으로 환경교육 활성화 조례, 환경교육 전담 부서 및 인력, 지역환경교육센터의 내실있는 운영 등 환경교육 기반을 잘 갖추고 있으며, 지역 환경교육정책 수립 및 이행에 기관장의 관심과 의지가 높았다.

 

 

○ ‘인천광역시’는 해양환경 관련 국제적 연계 협력 체계와 지역 민간단체 및 행정과의 긴밀한 관계망 구축을 기반으로 환경교육도시 연례 토론회(포럼)를 개최하는 등 환경교육을 위한 탄탄한 상호 협력 체계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 ‘경기도’는 경기도형 환경교육도시 활성화를 통해 해양, 산업단지, 도농복합 등 다양한 특성을 가진 기초 지자체들을 환경교육도시로 이끌겠다는 광역지자체로서의 역량과 미래상이 돋보였다.

 

○ ‘도봉구(서울특별시)’는 지역환경교육센터가 17개의 환경부 지정 ‘우수환경교육프로그램*’을 보유하고 있으며, 전 구민의 참여형 생활밀착 실천교육인 ’도봉구 제로씨’ 등 지역민 참여형 교육과정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 환경부 장관이 환경교육법에 따라 지정하는 제도로, 현재 전국에 696개의 환경교육프로그램이 지정됨

 

○ ‘용인시’는 교육지원청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초등 5학년 전 학생을 대상으로 환경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전 시민을 위한 종합환경교육센터를 건립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을 펼치는 점을 높이 샀다.

 

○ ‘안산시’는 2008년 전국 최초로 설립된 지역 환경재단을 중심으로 환경교육 운영기반을 갖추고 있으며 다문화, 산업집중 등과 같은 지역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특화사업 이행계획안이 돋보였다.

 

○ ‘서산시’는 지역 환경교육정책 수립에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하고, 공무원 대상 환경교육을 의무화(연 2시간)하고 있으며, 지역 학생(초4~중1) 대상 환경체험학습(일명 서산이 키운 아이들 프로젝트) 계획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올해 지정된 6곳의 지자체들은 앞으로 3년간(2022년 10월 1일~2025년 9월 30일) 환경부로부터 환경교육도시를 위한 환경교육 교재 및 교육내용 개발·보급, 지역특화 환경교육 과정 운영 등에서 행정 및 재정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 출처 : 환경부

 

 

 

반응형

 

 


 

 

 

 

2021.08.19 - [정책] - [교육] 폐교, 기후·환경교육 거점시설 조성

 

[교육] 폐교, 기후·환경교육 거점시설 조성

환경부는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교육청과 함께 8월 18일 오후 환경교육체험관(에코스쿨)의 원활한 조성과 기후·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 환경부는 지난해 12월에 공

thecce.kr

 

 

 

 

 

728x90
반응형
BIG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