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업/증권

[배터리] SK온, 호주 리튬 광산 확보

by TheCCE 2022. 9. 30.
728x90
반응형
SMALL

 

 

 

 

SK온이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 공급망을 강화한다.

 

29일 SK온은 전날 호주 퍼스 시에서 ‘글로벌 리튬’사(Global Lithium Resources)와 리튬의 안정적 수급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해각서를 계기로 SK온은 향후 글로벌 리튬사가 소유·개발 중인 광산에서 생산되는 리튬 정광(스포듀민, Spodumene)을 장기간 안정적으로 공급 받는다. 또한 글로벌 리튬사가 추진중인 생산 프로젝트에 지분을 매입할 기회도 갖게 된다.

 

이밖에도 SK온은 글로벌 리튬사와 함께 광물 채굴, 리튬 중간재 생산 등 배터리 밸류체인 내 추가적인 사업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MANNA LITHIUM PROJECT

 

 

 

2018년 설립된 글로벌 리튬사는 호주증권거래소에 상장됐으며, 현재 호주내 2개 광산에서 대규모 리튬 정광 개발프로젝트(Manna project, Marble Bar project)를 진행중이다. 

 

이 광산들의 리튬 매장량은 총 50만톤으로 추정된다.

 

‘하얀 석유´로도 불리는 리튬은 배터리 양극재의 필수 원재료다. 배터리에서 리튬이온이 양극·음극을 오가며 전기를 발생시키는 역할을 한다. 

 

반면 채굴과 정제가 쉽지 않아, 공급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하면서 가격이 치솟고 있다. 지난해 9월 톤당 2만 달러 수준이었으나, 불과 1년만인 올해 9월에는 6만 7,000 달러를 넘어섰다.

 

 

728x90

 

 

호주는 세계 최대 리튬 생산국이자 니켈, 코발트 등 다른 배터리 핵심 광물에서도 주요 생산국이다. 최근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발효시킨 미국과도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로, 배터리 원소재 관련 추가적인 사업 기회가 유망한 국가다.

 

SK온은 생산 확대를 뒷받침하고 지정학적 불안정성에 대처하기 위해 배터리 핵심 원소재의 공급망을 꾸준히 강화해왔다. 글로벌 리튬과의 협력 외에도 호주, 캐나다,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다양한 나라에서 원소재 확보 노력을 지속중이다.

 

 

지난 6월에는 포스코 홀딩스와 양해 각서를 체결하며 배터리 원소재부터 양·음극재, 리사이클 등 밸류체인 전체에 걸쳐 공동으로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협력키로 했다.

 

2019년에는 글로벌 1위 코발트 생산업체인 스위스 글렌코어(Glencore)와 2020년부터 2025년까지 6년간 코발트 3만톤을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SK온은 글로벌 배터리 업계에서 빠르게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2019년 9위였던 시장점유율 순위는 현재 5위로 수직 상승했다. 사업이 확대되며 생산 거점도 미국, 헝가리, 중국 등으로 뻗어나가 총 7개 공장이 가동 중이며, 7개 공장을 더 짓고 있거나 지을 예정이다.

 

 

반응형

 


 

 

 

 

2022.07.31 - [기업/증권] - [IR] SK온, 유럽 배터리 사업 투자자금 2.6조원 확보

 

[IR] SK온, 유럽 배터리 사업 투자자금 2.6조원 확보

獨오일러 헤르메스-한국무역보험공사-한국수출입은행 등 ECA기관들, 20억불 여신 승인 친환경-견고한 성장세 인정받아 국내외 배터리 업체 중 최대규모 ECA 자금 유치 성공 SK온이 국내외 정책금

thecce.kr

 

 

 

 

2022.09.07 - [산업/제조] - [배터리]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순위 ('22.07)

 

[배터리]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순위 ('22.07)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순위 ('22.07) <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중국 포함) > 2022년 1~7월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 한국 3사 점유율 25.9%  ‘고성장’하는 중국계 독주 속 LG에너지

thecce.kr

 

 

 

 

 

728x90
반응형
BIG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