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순환경제

[박스] LG TV포장박스, 기후대응 예술작품 새활용

by TheCCE 2022. 10. 4.
728x90
반응형
SMALL

 

 

 

 

나이지리아 라고스에서 올레드 TV 포장 박스를 활용해 만든 예술 작품 전시
아프리카 기후변화 대응 NGO 및 현지의 젊은 예술가들과 협업

 

 

 

LG전자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으로 아프리카에서 올레드 TV 포장 박스를 재활용한 예술 작품 전시를 열었다.

 

 


 
LG전자는 나이지리아 라고스에 위치한 니케 미술관(Nike Art Gallery)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재활용 전시(전시명: LG Waste to Wealth)를 열고 올레드 TV 포장 박스로 만든 예술 작품을 선보였다.

 

아프리카 기후변화 대응 비정부기구(NGO)인 ‘솔루션(Solution)17’ 및 현지의 젊은 예술가들과 협업했다.
 


작가들은 ‘폐기물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해 자산으로 전환한다’는 콘셉트에 맞춰 포장 박스를 활용한 작품을 소개했다. 총 20여 개의 올레드 TV 포장 박스가 그림을 그리는 캔버스나 콜라주(종이를 찢어 붙이는 미술 기법)의 도구, 장식품 소재 등으로 다양하게 사용됐다. 전시는 연말까지 진행된다.
 
LG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지속가능성을 위한 노력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 고객들에게 올레드 TV가 제품 자체뿐 아니라 포장 박스까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만들어졌음을 알리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반응형

 


LG전자는 자원 활용률을 높이는 차원에서 올해부터 올레드를 포함한 TV 전 제품의 포장 박스에 컬러잉크를 사용하지 않은 재활용 포장재를 사용하고 있다. 또 올레드 등 혁신 기술을 기반으로 TV 사업에서 ▲플라스틱 사용 원천 감축 ▲ 재생원료 사용 비중 확대 등의 노력에도 앞장서고 있다.
 
LG 올레드 TV는 화면 뒤에서 빛을 쏴주는 백라이트가 필요 없는 특성상 동급 LCD TV 대비 부품 수가 적고 구조가 단순해 자원효율이 뛰어나다. LG전자가 올해 출시한 65형 LG 올레드 에보(65C2)를 생산하는 데 드는 플라스틱의 양은 같은 화면 크기의 LCD TV(65UQ80)의 40% 수준에 불과하다.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 또한 확대한다. 지난해에는 QNED 등 일부 LCD TV에 적용하던 재활용 플라스틱을 올해는 올레드까지 확대 적용했다. 이를 통해 TV에서만 연간 3천 톤(ton) 가량 폐플라스틱 재생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LG전자는 올해부터 올레드 에보(OLED evo)에 복합섬유구조 신소재를 적용, 제품 무게를 대폭 줄이고 제품 운송 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배출을 감축하고 있다.

 

운송 컨테이너(40피트 기준)에 65형 올레드 에보(65C2)를 싣는 경우 한 번에 150대 가량을 운반할 수 있는데, 지난해 동급 모델(65C1)을 운반하는 경우와 비교하면 컨테이너의 중량이 2.3톤 가량 줄어든다.

 

 

 

 


 

 

 

 

2021.09.05 - [순환경제] - [새활용] LG 스타일러, 의류 업사이클링 영상 1천만 뷰 돌파

 

[새활용] LG 스타일러, 의류 업사이클링 영상 1천만 뷰 돌파

LG전자 신개념 의류관리기 트롬 스타일러를 활용한 의류 업사이클링 캠페인 영상이 1천만 뷰를 돌파했다. ‘LG 트롬 스타일러 오브제컬렉션, 스타일 리바이벌 프로젝트’ 온라인 캠페인 영상은 7

thecce.kr

 

 

 

 

728x90
반응형
BIG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