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후

[생태] 기후변화 장기생태연구 결과 논의

by TheCCE 2022. 6. 26.
728x90
반응형
SMALL

 

 

 

 

 

점봉산 원시림 탄소흡수 능력 확인, 소양호 및 함평만 생태계 변화 분석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6월 24일 오후 고려대학교 생명과학관(서울 성북구 소재)에서 열리는 ‘2022년 응용생태공학회 학술발표대회’에서 ‘기후변화 장기생태연구 결과 공유 및 발전 방안’을 주제로 학술회를 진행했다.

 

이번 학술회는 민관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장기생태연구 대표과제 결과를 공유하고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장기생태연구는 기후변화 요인 등 단기 관찰로는 포착이 어려운 생태계 변화를 장기적으로 관찰하고 분석하여, 변화를 예측하기 위한 목적의 연구를 말한다.

 

주요 선진국들은 1980년대 이전부터 연구계획을 수립하여 장기생태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환경부도 2004년부터 점봉산 등지에서 장기생태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 장기생태연구 :  단기간의 관찰로 파악이 어려운 기후변화와 환경교란으로 인한 생태계 변화를 장기적으로 관찰하여 생태계 기반 기후변화 적응 대책 수립을 목표로 하는 연구

○ 장기생태연구 측정 및 연구 항목 : 생태계의 미기상학적 요인(풍향, 풍속, 대기온습도, 강수량, 일사량)과 더불어 대기-산림 간 이산화탄소와 수분의 흐름, 토양온도 등을 측정하여 생태계가 가지는 온실기체 저감, 탄소 저장능력을 분석

○ 해외 대표적 장기생태연구
(미국) 기후변화로 인한 생태계 변화를 파악하기 위해 81개소의 생태관측기지(NEON: National Ecological Observatory Network) 구축 운영
(호주) 16개소의 관측기지(TERN: Terrestrial Ecosystem Research Network)를 구축하여 기후변화로 인한 생태계 영향 분석

 

 

① 점봉산 산림생태계 탄소흡수량 산정

 

이재석 건국대 교수는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점봉산 원시림* 생태계의 탄소순환*을 분석한 결과를 소개했다.

 

* 원시림 :  인간의 간섭이나 자연재해를 받은 적이 없는 산림을 말하며, 우리나라에서는 점봉산, 가리왕산, 월악산 등의 산림이 원시림에 가깝게 보전되어 있음

* 탄소순환 :  탄소가 대기 중에서는 이산화탄소로, 생태계에서는 고분자 화합물 등으로 존재하면서 순환하는 것을 일컬음

 

 

점봉산 곰배령

 

 

○ 이 연구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원시림이 탄소저장소의 기능을 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 수령이 150~200년에 이르는 점봉산 신갈나무숲은 1ha 당 1.15톤의 탄소를 흡수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 이 연구 결과는 수령이 150년 이상인 노령의 나무도 탄소를 상당량 흡수하기 때문에 원시림을 보존하는 것이 생물다양성의 확보와 탄소중립 기능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 해외연구 : 숲은 800년이 되어서도 탄소흡수원으로서 기능(과학저널 네이처, ‘08)

 

 

② 소양호 생태계의 장기변동 요인

 

김범철 강원대 명예교수는 1980년부터 40여 년간 소양호 생태계 장기변화 조사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소양호

 

 

○ 이 연구는 소양호 남조류 출현의 주된 결정인자가 과거 인위적 요소에서 최근 기상요건으로 변화했다는 내용을 다뤘다.

 

○ 1990년대까지는 호수내 가두리양식에 따른 인 배출량 증가가 남조류 출현의 주된 원인이었다면, 양식장이 철거된 1999년 이후에는 강우량이 많은 해에 빗물로 인해 유역 농경지에서 유출된 인 부하량의 증가가 남조류 출현의 주된 원인*으로 분석했다.

 

* 양식장 설치 전(~’86) 소양호 총인(TP) 농도 : 0.01mg/L 미만 → 양식장 설치 후(‘90~’98) 총인 농도 : 0.01~0.02mg/L → 양식장 철거 후(‘99~) : 0.01mg/L 유지 → 대홍수(’06) 소양호 총인 농도 : 0.07mg/L 증가

 

반응형

 

③ 함평만 염생식물과 토양환경 변화

 

박정수 국립생태원 연구원과 이점숙 군산대 교수는 함평만에서 2004년부터 17년간 수행한 관측(모니터링) 분석결과를 소개했다.

 

 

함평만

 

 

○ 함평만 일대의 3월 평균기온이 약 1.7℃ 상승*하면 염생식물*인 갯길경의 발아시기*가 약 2개월이나 빨라진다는 분석 결과를 다루고 있다.

 

* 기상자료 분석 결과 3월 평균 기온이 6.5℃에서 8.2℃로 상승

* 염생식물 :  바닷가의 모래땅이나 갯벌 주변의 염분이 많은 땅에서 자라는 식물 (예 : 해홍나물, 퉁퉁마디, 칠면초 등)

* 갯길경 어린식물 최대 출현 시기가 6월(’08, 최초측정)에서 4월(‘21)로 변화

 

 

④ 생태계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모니터링 기반 구축 방향

 

이효혜미 국립생태원 기후생태관측팀장은 장기생태연구를 발전시키기 위해 국가 단위로 기후변화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관측하고 예측하기 위한 전국 관측망 확충 청사진을 제시했다.

 

 

< 기후위기 대응 생태계 모니터링 기반 구축방안(안) >

 

※ 인프라 확충(종합관측소+일반관측소) 및 기관별로 관리·운영 중인 관측시설과 정보 연계를 통한

전(全) 국가적 기후-생태 영향분석 추진

 

기존 구축(안)

 

 

○ 전국 관측망 확충 청사진은 장기생태연구가 현재 특정 지역의 생태지소(점봉산, 한라산, 지리산 등)에서 수행한 현장조사의 한계를 뛰어넘어 전국을 대상*으로 생태계 변화를 자동으로 관측하는 기반시설(인프라)을 설치하여 축적된 정보를 통합·분석하자는 내용을 다루고 있다.

 

* 기후대별(온대림, 난대림), 권역별(수도권, 강원권, 충청권, 전라권, 경상권, 제주권)

 

○ 전국 관측망은 기상 관측소 등 다른 기관에서 운영 중인 관측시설과 정보를 연계하여 기후변화에 따른 생태계 변화 징후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으며, 수집된 정보 분석을 통해 생태계 장기변화를 예측하여 선제적인 기후대응 대책을 수립할 수 있다.

 

 

728x90

 

 

환경부는 장기간 축적된 생태계 변화 자료는 기후변화에 대응하여 생태계 건강성 증진 정책을 수립하는데 필요한 객관적 근거로 활용되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탄소중립 대책을 추진할 때 생물다양성 감소 등 생태계의 건강성이 저해되는 목표간 상충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장기생태연구의 기반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 출처 : 환경부

 

 

 


 

 

 

 

2022.06.11 - [기후] - [해양] (6/9)「The Coral Triangle Day (산호 삼각지대의 날)」

 

[해양] (6/9)「The Coral Triangle Day (산호 삼각지대의 날)」

세계 지속 가능성 옹호에 앞장서는 뷰티 회사 메리케이(Mary Kay)가 ‘산호 삼각지대(Coral Triangle)의 날(6월 9일)’을 맞아 지구 전반의 건강에 필수적인 산호 삼각지대를 건강하게 보전하는 노력을

thecce.kr

 

 

 

 

 

 

728x90
반응형
BIG

댓글1